한화이글스, 롯데에 2-6 패배
상태바
한화이글스, 롯데에 2-6 패배
  • 서유빈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8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9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이글스는 8일 롯데자이언츠를 상대로 2-6 패배했다. 서유빈 기자
한화이글스는 8일 롯데자이언츠를 상대로 2-6 패배했다. 서유빈 기자

한화이글스가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2-6으로 패했다.

이날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서폴드는 1회초 롯데 이대호에게 선취 적시타를 허용했다.

다음 이닝에서 롯데 정보근을 상대로 10구를 던지고 경기 초반 투구수를 쌓았지만 결국 피안타로 이어졌다.

이후에도 서폴드의 불운은 끊이지 않았다.

2회초 롯데 정훈이 친 내야안타를 마음 급한 송구로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냈다.

한화 타자들 역시 무득점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롯데는 3회까지 매 이닝 점수를 올렸다.

3회초에는 이대호가 쳐낸 공이 좌측 담장을 넘기며 12년 연속 10홈런이라는 대기록까지 써냈다.

한화에게도 기회는 왔다.

4회말 2사 만루에서 어제 경기 극적인 끝내기 홈런을 때려낸 오선진이 타석에 들어섰지만 오늘은 삼진으로 맥 없이 물러났다.

6회까지 두 팀 모두 점수를 내지 못하다가 부상을 털고 오랜만에 복귀한 하주석이 6회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냈다.

한화가 무득점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이 롯데 타자들은 강한 한방으로 격차를 벌려나갔다.

7회초 롯데 전준우의 2점 홈런에 이어 이대호와 마차도까지 세 타자 연속 안타를 몰아쳤다.

약속의 8회 김태균의 싹쓸이 2루타로 한화는 이날 처음 홈을 밟았지만 더이상 추가점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경기는 2-6으로 종료됐다.

한편 한화는 내일 홈에서 롯데와의 주중 3연전을 이어간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