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킹 페스티벌 본선 진출작 8개 뽑혔다
상태바
네트워킹 페스티벌 본선 진출작 8개 뽑혔다
  • 이승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7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 인 세종 부대행사, 공연작품·일자 확정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국내 최대 연극축제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 인(in) 세종(8월 28일~9월 20일)'의 부대 행사인 '네트워킹 페스티벌'에 참가할 8개 작품이 최종 확정됐다.

네트워킹 페스티벌은 지난해 신설된 대한민국연극제 부대 행사로, 차세대 신진 연극인들에게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참가단체의 연출가 연령은 40세 이하(1981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로 제한된다. 이번 행사 무대엔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작품들이 오른다.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 모집 결과 전국에서 모두 23개 단체가 응모해 1차 서류 심사를 거쳐 12개 단체가 선정됐다.

이어 지난 2일 세종시청에서 진행된 2차 공개심사에선 최종 8개 단체가 관문을 통과했다.

선정된 작품(단체)은 △변신:호모 그레고리아(백치들) △할리 대희 미순(조직창작배) △싱싱냉장고(극단 예성) △인간대포쇼(극단 종이달) △행복마을 만들기(극단 호감) △끊(극단 이륙) △인류의 희망(홍시프로젝트) △환상일지(숨다) 등이다.

조직창작배의 '할리 대희 미순'과 숨다의 '환상일지'는 초연이다. 나머지 6편은 재연이다. 극단 종이달은 개최지인 세종시 소속으로, 본선까지 진출해 의미를 더했다.

네트워킹 페스티벌 본선은 오는 8월 31일~9월 15일 세종시에 위치한 비오케이(BOK)아트센터에서 열린다. 한국연극협회는 선발된 단체에게 지원금, 공연장 대관료, 홍보 등을 지원하기로했다.

김성수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대한민국연극제 인 세종에서는 평소 접하기 힘든 다양한 공연예술 프로그램을 가까이에서 접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세종에서 열리는 '제38회 대한민국 연극제'에는 본선 경연 작품 16편,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 8편, 초청공연 1편 등 모두 25편의 공연과 다양한 야외프로그램·문화행사들이 펼쳐진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