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학술총서 펴낸다
상태바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학술총서 펴낸다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5일 16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6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뫼성지·합덕성당·신리성지 역사 주제로 3권 2021년 연말 발간 추진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가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인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학술총서 발간을 추진 중이다.

내포 천주교의 중심인 당진시는 솔뫼성지, 합덕성당, 신리성지 등 한국 천주교 역사에 중요한 성지가 다수 분포하고 있으며 각각 김대건 신부, 페랭 신부, 다블뤼 주교 등 역사 인물이 활동한 의미 깊은 장소이다.

학술총서는 천주교 대전교구 내 내포교회사연구소가 당진시의 지원을 받아 각각 솔뫼성지, 합덕성당, 신리성지의 역사를 주제로 총 3권의 총서를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이 되는 2021년 연말 발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총서 발간을 통해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개최의 당위성과 명분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며 당진 천주교 성지의 세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는 탄생일인 8월 21일을 전후로 김대건 신부 관련 공연, 전시, 국제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행사로 개최될 예정으로 탄생지인 솔뫼성지에는 연간 10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