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상권 무권리 매물까지… 대전 중대형상가 공실률 증가
상태바
잘나가던 상권 무권리 매물까지… 대전 중대형상가 공실률 증가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최저임금 상승 등 영향, 무권리 매물까지… 슬럼화 우려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알짜'로 통하던 대전 주요 상권이 '임대' 플래카드로 뒤덮이고 있다. 가뜩이나 상가 공실률이 높던 상황이라 상가 투자는 더 위축될 것으로 보이고, 권리금을 받지 못하는 등 상인들의 고통이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대전지역의 중대형상가 공실률은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했다. 중대형상가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 12.1%에서 올해 1분기 12.6%로 증가했다. 유성온천역의 올해 1분기 공실률은 16.4%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1.4%p 올랐다. 원도심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에 비해 2.3%p 상승한 20.8%을 기록했고, 둔산은 11.1%으로 0.8%p 늘어났다.

현장에서도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인한 매출 감소와 경제 불황, 급격한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소리는 이미 매우 커진 상황이다.

서구 둔산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 모(63) 씨는 "코로나 때문에 상권에 사람이 거의 없다"며 "이런 식으로 몇 개월 더 있다가는 임대료도 못 낼 지경"이라고 말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대전을 대표하는 전통적인 상권인 은행동, 지하상가 등 코로나 때문에 매출은 완전 전멸 상태다.

은행동에 있는 한 미용실 대표는 "아직 휴업할 정도는 아니지만 이 상태가 지속되면 월세는 어떻게 낼지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대전에서 소위 '잘 나가던' 핵심 상권조차 공실이 급증하면서 권리금이 실종되고 있다. 실제 대전지방법원 부근 상권에 무권리 매물이 등장하고 있다.

대전 전통상권인 중구 은행동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유명 의류 브랜드 대형 매장이 몰려 있는 으능정이거리 대전스카이로드 일원에서 중심가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무권리 매물을 찾을 수 있다.

시내 주요 상권에서 빈 상가가 많아졌다는 건 수천만 원 가량의 권리금을 주고 들어온 상인들이 권리금을 포기한 채 장사를 접을 만큼 경기가 나빠졌다는 걸 보여준다.

지역 경제 사정이 이렇다 보니 상가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상가 시장은 코로나 확산 이전에도 나빠지던 상태라 우려는 더 크다. 업계 관계자들은 상가 시장이 붕괴되면 지역 상권이 죽는 악순환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지역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 등으로 상가는 매출하락과 공실률 악화 등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권리금을 포기하고 나가는 임차인이 생겨나면서 공실이 발생하고 상권이 슬럼화하는 악순환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