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 ‘시민안전소통센터’ 출범
상태바
한국원자력연구원 ‘시민안전소통센터’ 출범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 출범. 연합뉴스
사진 =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 출범.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 내 시민이 원자력 시설을 직접 모니터링하고 검증할 수 있는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이하 소통센터)’가 출범했다.

2일 원자력연은 지자체와 함께 환경 방사능을 측정하고 원자력 방재 훈련에 참여하는 한편 국제원자력교육훈련센터에 원자력 안전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하게 되는 소통센터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대전시, 유성구, 원자력연간 원자력안전실무협의회와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위와의 협의를 거쳐 유성구 4개동(관평동, 구즉동, 전민동, 신성동) 주민을 중심으로 상시 교감할 수 있는 공동체를 수립하기로 하고, 1년여간의 사전준비 끝에 드디어 운영을 시작한 것이다.

센터는 운영위원회, 사무국, 감시위원회로 구성되는데 철저히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센터의 핵심인 운영위원회는 전원 원자력연구원 인근 4개 행정동의 주민자치위원장과 사무국장으로 구성되며 센터장 역시 위원 중 선출된다.

이에 따라 운영위원회에서는 지난 1월 초대 센터장으로 유태영 관평동 주민자치위원장을 선출했다.

유태영 시민안전소통센터장은 “소통센터는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요소와 사건, 사고에는 합리적이면서도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자력시설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통센터는 원자력시설의 안전에 대한 감시, 검증을 위해 자율성이 보장된 감시위원회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감시위원회는 운영위원회, 원자력연구원, 지자체가 각각 5명씩 추천한 전문가 15인으로 구성되며, 원자력시설의 안전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 시설 검증 및 감시활동을 직접 수행하게 된다.

이밖에 지자체, 지역주민과 협의체를 운영하며 △‘안전과 소통’ 소식지 발간 △주민설명회 등 교육·소통 프로그램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은 “소통센터가 지역주민의 목소리에 항상 귀를 열고, 지자체가 원자력 안전을 위한 정책을 펼 수 있도록 돕길 바란다”며 “연구원은 앞으로도 소통센터의 활동이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전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