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안전분야 스타트업 혁신기술전'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안전분야 스타트업 혁신기술전'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안전관리 분야 혁신 방안을 전사적으로 공유하기 위해 2일 대전본사에서 '안전분야 스타트업 혁신기술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혁신기술전에는 수자원공사가 기술개발지원 등을 통해 육성하고 있는 14개의 안전분야 혁신 스타트업 기업 및 사내벤처 기업이 참여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혁신기술을 소개했다.

이날 참여기업들은 건설 및 산업안전 분야로는 사물인터넷 통신 기능을 활용해 건설 현장의 위험요소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스마트 건설안전 시스템'과 사물인터넷 센서로 기계설비의 진동 변화를 감지해 사고를 예방하는 'IoT 기반 실시간 기계설비 예지보전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이어 재난과 시설안전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하천 수위 예경보 시스템 △인공지능 기반 자율비행 드론 시설물 점검 솔루션 △지능형 누수관리 통합시스템 △가상현실 활용 건설안전교육 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모든 임직원이 책임감 있는 자세로 안전문화를 내재화하고, 안전산업 육성뿐만 아니라 선제적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산업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