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수힐링센터’ 중투심 통과
상태바
예산군 ‘수힐링센터’ 중투심 통과
  • 김덕진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1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산 사동리에 285억원 투입해 조성
노천스파·허브테라피정원 등 마련
<덕산온천 휴양마을>

[충청투데이 김덕진 기자] 예산군은 2일 285억원 규모의 덕산온천 휴양마을 ‘수힐링센터’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이하 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투자심사는 사업 시행 전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심사하는 제도로 기초자치단체가 추진하는 200억 이상 신규 투자 사업에 대해 심사하는 법적 절차다.

한편 덕산온천 휴양마을사업은 지난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서부내륙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의 하나로 확정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군은 덕산면 사동리 463번지 일원에 국비 131억원 등 총 사업비 285억원을 투입해 건축연면적 7340㎡, 3층 규모의 노천스파, 허브테라피정원, 온천박물관 등으로 구성된 수힐링센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더불어 군은 이번 투자심사에서 조건으로 제시한 사항에 대해 충분히 보완하고 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황선봉 군수는 “덕산면의 우수한 온천을 활용한 메디컬스파, 워터테라피, 온열치유, 가족형 온천풀 등의 시설을 갖춘 수힐링센터를 건립해 웰니스 관광명소로서 예산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며 “군 인지도 상승 및 인근 민간시설과의 연계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예산=김덕진 기자 jiny090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