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장 당진시장, 민선7기 후반기도 시민과 함께 뛴다
상태바
김홍장 당진시장, 민선7기 후반기도 시민과 함께 뛴다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들레일터·학교급식지원센터 현장 점검
▲ 김홍장 당진시장(가운데)이 민선7기 하반기를 맞아 2일 학교급식지원센터를 방문, 식재료 검수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당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김홍장 당진시장이 민선7기 하반기를 민생현장에서 시작했다.

당진시에 따르면 김 시장은 민선7기 2주년을 맞은 1일 민들레일터를 방문한데 이어 2일에는 학교급식지원센터를 방문했다.

1일 김 시장이 방문한 민들레일터는 당진시 신평면에 위치한 장애인직업재활시설로 38명의 근로자들이 견과류와 판촉물을 생산하는 곳이다. 이곳에서 김 시장은 근로자들과 함께 견과류 제조 작업 후 임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다음날 김 시장이 방문한 시곡동 소재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지난해부터 시가 직접 운영 중인 곳으로, 당진지역 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등 총232곳, 2만 6700여명의 아동과 학생들에게 급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이날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김 시장은 각 학교로 배송할 물품과 식재료의 상하차 작업과 검수작업에 참여했으며, 배송기사와의 대화의 시간도 마련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홍장 시장은 "민선7기 하반기에도 변함없이 더 많은 시민들을 만나고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며 "현장 중심의 소통행정으로 시민 모두 더불어 행복한 당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진시는 올해 9억 6000여만원을 편성해 지역 내 2곳의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운영을 지원하고 있으며, 총88억여원을 투입해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무상급식을 제공하고, 14억원을 들여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 친환경식품 차액을 지원하는 등 안전한 공공급식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