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경찰서, 농가서 가짜 비아그라 제조 일당 5명 검거
상태바
서산경찰서, 농가서 가짜 비아그라 제조 일당 5명 검거
  • 이수섭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1일 15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1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560만정 시가 336억원 상당 가짜 비아그라 제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수섭 기자] 서산 부석면 한 농가에서 가짜 비아그라 수백억원치를 제조해 판매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산경찰서(서장 박진성)는 지난 1월부터 5월 말까지 서산지역 농가창고에서 중국에서 밀수한 비아그라 제조 기계를 이용해 시가 336억원 상당 가짜 비아그라 약 560만정을 제조한 일당 5명을 검거하고 이중 A(63)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검거된 제조업자들은 밀수한 비아그라 제조기계를 이용해 가짜 비아그라를 제조하고 성인용품점 등 시중에 유통하기 직전에 경찰에 검거됐으며 경찰은 완제품 모두와 제조 약품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중국에서만 활동하던 가짜 비아그라 제조업자들이 국내에 잠입하여 직접 제조한 것을 검거한 사례”라며, “비위생적이고 불법적으로 생산된 의약품은 부작용이 유발됨으로 의약품 복용 시 반드시 의사 처방전 등 정상적인 방법으로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