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영국 아닌 독일로?…현지 매체 라이프치히행 보도
상태바
황희찬, 영국 아닌 독일로?…현지 매체 라이프치히행 보도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6월 30일 15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판 "라이프치히 '자매구단' 잘츠부르크서 황희찬 영입할 것"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에서 맹활약하며 '빅리그'의 관심을 받아온 황희찬(24)이 후보로 거론된 곳 중 하나인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로 이적할 거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스카이스포츠 독일판은 30일(한국시간) "라이프치히가 다음 시즌 첫 신규 영입을 눈앞에 둔 것으로 취재됐다. 티모 베르너의 후임자를 찾았다"면서 "자매 구단 잘츠부르크의 공격수 황희찬이 이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잉글랜드의 울버햄프턴, 리버풀도 관심을 표현한 적이 있으나 황희찬은 라이프치히로 마음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이적료는 약 1천만 유로(약 135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전날 하르트베르크와의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팀의 조기 우승 확정에 앞장서는 등 이번 시즌 각종 대회에서 16골을 터뜨려 더 큰 리그로 발돋움할 발판을 마련했다.

한때 울버햄프턴행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팀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에이스' 베르너를 최근 첼시로 보낸 라이프치히가 행선지 후보로 급부상했다.

라이프치히는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3위(승점 66)에 오른 '신흥 강호'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도 출전한다.

잘츠부르크와 라이프치히 모두 세계적인 음료 회사 레드불을 모기업으로 두고 있으며, 홈 경기장 이름도 '레드불 아레나'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