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발(發) 코로나 무서운 확산세… 결국 학교도 뚫렸다
상태바
대전발(發) 코로나 무서운 확산세… 결국 학교도 뚫렸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9일 2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확진자 4명 추가, 총 누적확진자 115명으로
어린이집 원장인 40대 여성 이어 아들들도 확진 판정
첫 등교수업 학생 확진자…천동초 등교중단·학원 휴원
중학생 형은 원격수업… 60대 여성도 배우자 이어 확진도

대전에서 29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한 시민이 113번 확진자가 다니는 대전 천동초교 앞을 지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전에서 29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첫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한 시민이 113번 확진자가 다니는 대전 천동초교 앞을 지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에서 코로나19(이하 코로나)가 급속도로 재확산되면서 결국 학교 방역망까지 뚫렸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추가 확진자는 모두 4명이다.

이로써 충청권 누적 확진자는 △대전 115명 △세종 49명 △충남 167명 △충북 64명으로 늘었다.

이날 대전에서는 등교수업 실시 이후 학교 내 첫 확진사례가 나왔다.

대전 114번째 확진자인 충남중 3학년 A 군은 지난 22일부터 원격수업을 받으며 등교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A 군은 수학학원 등 학원 2곳을 등원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 115번째 확진자인 천동초 5학년 B 군의 경우에는 지난 22~24일 등교를 했던 것으로 조사되면서 시 방역당국이 이에 따른 추가 확진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B 군의 등교 당시 같은 반 학생은 모두 24명으로 이들은 수업 당시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 방역당국은 우선 30일부터 천동초에 대해 등교 중단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이와 함께 B 군의 같은 반 학생들을 포함해 당시 등교했던 2·5·6학년 학생 및 출근 교직원 90여명을 대상으로 B 군과의 밀접 접촉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또 A 군과 B 군이 등원했던 학원 6곳에 대한 2주간의 휴원 조치와 함께 각 학원별 원생 명단파악 및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에 앞서 2명의 확진자도 추가됐다. 대전 112번째 확진자는 동구 천동 거주 60대 여성으로 대전 111번째 확진자의 배우자다.

이 여성은 지난 20일 인후통, 근육통, 오한 등 발열증세 이후 전날 밤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건축사무소에서 근무하며 업무 특성상 중구 대흥동, 문화동, 은행동 및 동구 천동 소재 가게들을 자주 드나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동경로 등에 따른 접촉자는 모두 26명이다.

대전 113번째 확진자는 동구 천동에 사는 40대 여성으로 대전 114·115번째 확진자의 어머니다.

113번째 확진자는 지난 21일 105번째 확진자와 판암장로교회의 같은 공간에서 예배를 드린 접촉자로 분류된 바 있다.

다만 이들의 밀접 접촉은 파악되지 않은 탓에 접촉에 의한 감염여부 또는 또다른 감염경로 등에 대해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113번째 확진자는 또 동구 대성동 소재 어린이집의 원장으로서 시 방역당국은 해당 어린이집을 즉시 휴원조치하는 한편 종사자 5명과 원생 19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증상발현 후 3~4일 만에 확진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 증상이 발현될 경우 선별진료소에서 우선 방문해달라”며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만큼 내달 5일까지 진행되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또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