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피한 천안, 조정지역 될까… 부동산업계 술렁
상태바
규제 피한 천안, 조정지역 될까… 부동산업계 술렁
  • 전종규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5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6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7 종합대책 발표 이후 불당·백석·성성동 주요 아파트 호가 치솟아
경기·세종 등 가까워 관찰대상돼…업계 "규제 시간문제" vs "신중" 갈려

[충청투데이 전종규 기자] 6·17부동산대책 규제를 피해간 천안시가 추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지역부동산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낸 보도자료에서 "부동산 종합대책 발표이후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규제지역 인근지역은 즉시 규제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6·17 부동산 종합대책 발표 이후 규제지역에서 제외된 경기도 일부와 수도권 접경 지역 등을 중심으로 ‘풍선효과’우려가 커지면서 이에대한 즉각적인 대응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특히 천안 서북구의 경우 6.17 부동산대책에서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경기남부, 세종, 청주시와 붙어있어 국토부의 관찰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다. 실제 대책발표를 전후해 이 지역 부동산업계에는 아파트 매수문의가 빗발쳤다. 특히 불당·백석·성성동 등 서부권 주요아파트 값은 호가가 수 천만원씩 치솟았다.

불당동의 A공인중개사는 "정부발표를 예상한 듯 이미 6·17 대책발표 수 일전부터 매수 문의가 이어졌다"며 "매물이 끊기자 계약을 맺은 물건에 수 천만원을 더 얹어서 매입에 나서서 계약을 깨버리는 사례도 있었다"고 말했다.

천안시

백석동의 B공인중개사는 "천안이 머지않아 규제지역으로 지정될 것이란 말들이 나돌면서 그전에 물건을 잡아놓겠다는 ‘묻지마식’매수가 생기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규제는 시간문제로 보는 시각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천안 전체 부동산시장 상황을 감안했을 때, 당장의 규제지역 지정은 어려울 것이라는 ‘신중론’도 제기되고 있다. 지정요건이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들은 아파트값 급등이 서부권 일부지역에 국한되고, 동남권과 일부 구도심 아파트들은 오히려 하락하거나 강보합세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내세우고 있다.

권대중 명지대 교수(부동산 대학원)는 "국토부는 규제지역 지정시 정량적 요건과 함께 정성적 평가를 함께 한다"면서 "동·서간 집값 양극화가 심한 천안은 전체를 규제지역으로 묶을 경우 과도한 규제란 말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규제시 지역별로 나누기보다는 분양 10년이내 등처럼 건축연도별로 구분하면 실수요자 피해를 최소화 할 수는 있을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풍선효과가 발생되는 모든 지역에 대해 특별 관찰하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집값이 하락한 지역을 규제지역으로 지정하지는 않으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치가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천안=전종규 기자 jjg280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