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최대 아파트 단지 조성
상태바
대전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최대 아파트 단지 조성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4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5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고시…3098세대서 3463세대로↑
주민센터·종교시설 문제 매듭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서구 변동서 추진되는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 구역이 3500세대에 육박하는 매머드급 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대전시 내 단일 아파트 단지로는 최대 규모로 인근에서 추진 중인 재개발 구역들과 함께 미니 신도시급 단지 조성에 견인차 역할을 맡을 예상된다.

대전시는 24일자로 대전 서구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 결정(변경)을 고시했다.

이번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으로 조합 측은 공공청사부지 위치 이전에 대한 논란의 종지부를 찍게 됐다.

도마·변동3구역은 2018년 10월경, 재정비촉진계획변경을 위한 입안제안 당시 구역 내 변동주민센터 신설부지 위치 이전과 관련해 인근 주민들의 강한 반발을 산 바 있다.

결국 2019년 12월 2일, 대전시 도시재정비 및 경관 공동심의위원회의 심의에서 재심의 판정을 받았다.

도마·변동3구역 조합은 여론 및 관계기관 의견을 적극 수용해 변동주민센터 부지를 2015년 재정비촉진계획(변경)결정 고시의 내용대로 변동 네거리에 위치하도록 토지이용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주민센터 위치 이전이란 숙제를 풀어내면서 얻게된 덤은 세대수 상향이다. 조합은 용적률 상향(237.9%→249.89%)과 최고층수 상향(30층→38층)의 성과를 이뤄냈다. 이로써 도마·변동3구역 총세대수는 기존 3098세대에서 3463세대로 늘었다.

종교시설 존치와 관련해서도 이번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통해 매듭짓게 됐다. 조합설립 이전인 2017년부터 구역 내 일부 종교시설들은 존치를 요구해왔다. 당시 중구 목동3구역이 종교시설과의 보상 갈등으로 이주·철거단계에서 약 3년여를 지체하고 있던 상황.

이 때문에 반드시 종교시설을 구역 내 존치할 수 있도록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게 조합 측 설명이다.

결국 조합은 종교시설을 구역 내 존치시키는 방안을 전제로 한 토지이용계획을 수립했고 이를 이번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에 담아냈다.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통해 사업 추진 발판을 마련한 조합은 교통영향평가와 건축심의 등의 행정절차를 통과한 후 사업시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2021년 정기총회에서는 사업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총회가 될 수 있도록 향후 사업 진행에 더 속도를 높인다는 게 조합의 목표다.

도마·변동3구역은 2017년 12월 조합설립인가 후 2018년 4월 미라클사업단(GS건설·현대건설·포스코건설)을 시공자로 선정, 그해 10월 재정비촉진계획변경을 위한 입안제안을 했다.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는 도마·변동촉진지구 내 인근 구역들과 함께 사업 추진이 완료되면 1만 세대 이상의 미니 신도시급 신축아파트 주거단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나문찬 조합장은 "이번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서구청과 대전시와도 협의를 진행했다"며 "그 과정에서 조합 임원을 중심으로 조합이 하나의 원팀이 돼 적극적으로 응대하고 주장하면서 좋은 결과를 도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