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중구 부동산 규제 해제" 원성
상태바
"대전 동구·중구 부동산 규제 해제" 원성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3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4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7 부동산 대책 반응
청와대 국민청원 2건 등장…“신축·혁신도시 인접만 상승, 그나마도 물가상승률 수준 타 지역과 같은 잣대 부적절 서민 내집마련 멀게 만드는 것”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에서도 열악한 동네인 중구와 동구가 왜 규제지역입니까?", “집값 잡는다는 명분으로 규제지역 내 서민들의 꿈을 짓밟지 말아주세요."

6·17 부동산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전 동구와 중구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6·17 대책과 관련한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이중 대전과 관련한 게시글은 2개로 중구와 동구의 규제지역 해제를 주장하는 내용이다.

지난 22일 올라온 '집값을 잡는다는 명분으로 규제지역 내 서민들의 꿈을 짓밟지 말아 주세요!!!'란 청원글은 불과 이틀 사이 939명이 청원에 동의할 정도로 빠르게 동의수가 늘고 있다.

청원인은 동구가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것이 부당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동구는 신축 분양권과 혁신도시 인접 아파트들만 많이 올랐고 그 수준도 물가상승률 정도 수준"이라며 "그 외 몇천만원에서 4억원이 넘지 못하는 아파트들이 부지기순데 왜 이런 주택들이 프리미엄만 몇억씩 오른 타 지역과 똑같은 잣대로 묶여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대출규제는 결국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을 멀게 만든다고 규제 해제를 강력히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사는 아파트는 84㎡ 기준, 1억~2억원대이고 입주를 6개월 앞둔 신축도 4억원 안팎을 왔다 갔다 한다"며 "이곳의 기존 아파트를 구입하는 대다수의 분들도 1억~2억원대 아파트를 사면서 대출을 최대치로 받는데 이제 40%밖에 안나오게 되면서 기존 아파트로 이동도 어렵게 됐다"고 토로했다.

같은 날 게시된 '6·17 부동산 대책에 따라 지정된 대전 동구와 중구의 규제지역 해제를 요구합니다'란 청원글도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게시자는 "이제 겨우 대출이라도 받아서 자그마한 아파트 하나라도 마련하려고 아등바등 몸부림 쳐보고 있었는데 이젠 그 희망마저 내려놓아야 할 것 같다"며 "적정한 주택공급이 이뤄지지도 않으면서 서민들의 목을 조르는 대책만 내놓고 있다"며 이번 부동산 정책을 질타했다.

이 게시자 역시 동구와 중구의 규제에 대한 부당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청원자는 "풍선효과를 우려해서 대전 전체를 규제지역으로 묶었다면 천안이 빠진 이유는 무엇인지 알고 싶다"며 "동구와 중구 일부 신축 아파트가 상승했다고 해서 조정대상지역도 아니고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다는 것은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출이라도 받아서 내 집 마련을 해보려 했던 자그마한 소망을 짓밟지 말아 달라"며 "동구와 중구의 규제지역 해제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