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 북상… 24일부터 대전·세종·충남 장마 시작
상태바
장마전선 북상… 24일부터 대전·세종·충남 장마 시작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3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4일 수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장마 전선의 북상으로 대전·세종·충남지역이 본격적인 장마철에 접어들겠다.

23일 대전지방기상청은 24일부터 25일 오전까지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함께 정체전선이 북상하며 대전·세종·충남에 장맛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충남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비 구름대가 점차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24일 오전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곳곳에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특히 24일 오후부터 25일 오전까지 정체전선을 따라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와 북쪽에서 유입된 건조공기로 인해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의 영향을 받아 많은 비가 내리겠다.

24일 서해중부먼바다는 시속 35~60㎞(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최대 4m로 물결이 높게 일겠다. 서해중부앞바다에서도 시속 25~47㎞(초속7~13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30~80㎜로 이후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감에 따라 정체전선이 다시 제주도 남쪽 먼해상으로 남하하며 25일 오후 12시 서쪽지역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하겠다.

26일경 저기압이 동쪽으로 빠져나가면서 정체전선은 제주도 남쪽해상에 머물겠다. 오는 28일경 서쪽에서 저기압이 접근하면서 정체전선이 함께 북상해 내달 1일까지 대전·세종·충남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