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보상태 세종시 2-4생활권 백화점부지 대수술 예고
상태바
답보상태 세종시 2-4생활권 백화점부지 대수술 예고
  • 강대묵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16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7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사업자 참여 확대 위한 복합쇼핑몰 사업규모 축소
공실대란 사전방지 '운영형 사업자선정' 필요 결과도출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답보상태에 놓인 세종시 2-4생활권(나성동) 백화점 부지 개발계획의 전면적인 대수술이 예고되고 있다.

민간사업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복합쇼핑몰의 사업규모를 축소하고, 공실대란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선 분양 사업자가 아닌 ‘운영형 사업자 선정’이 필요하다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

16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행복도시 2-4생활권 리뷰 및 기능조정 전략 수립 용역’이 최근 완료됐다.

용역안에는 백화점 부지 내 특별계획구역1(복합쇼핑몰)의 대지면적 6만 5580㎡은 유지하면서 용적률은 600%에서 430%로, 최대 연면적은 기존 41만 1480㎡에서 29만 5040㎡로 축소하는 방안이 담겼다.

용역 연구진은 “전반적인 행정중심복합도시의 기능 점검 결과 복합쇼핑몰, MICE, 호텔, 업무시설의 기능 도입은 적절하나 일부 도입 규모에 대한 조정을 통해 사업성과 민간사업자의 참여를 높이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종시백화점 부지. 세종시 제공
세종시백화점 부지. 사진=세종시 제공

복합쇼핑몰 사업규모 축소는 유통업계에서 줄곧 제시된 사안이다. 행복청의 기존 계획을 보면 복합쇼핑몰은 용적률 600%에 최대 50층으로 건립이 가능하며, 사업비는 토지가격을 포함해 최대 1조 원에 달한다.

이 같은 막대한 사업규모 탓에 유통업계는 참여의사를 밝히지 않은 게 사실. 세종시와 인접한 대전 유성에 현대아울렛과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등 대형유통 시설이 들어서는 것도 수익성 저하의 주요인이라는 게 유통업계의 시각이다.

이번 용역은 세종시 상가시장의 고질병인 ‘공실 해소’에도 초점을 맞췄다. 체계적인 백화점 부지 개발을 통해 세종시 상가시장의 공실을 해소하겠다는 복안이다. 백화점 부지 2024년 조기공급의 필요성도 제시됐다.

연구진은 “상업시설의 경우 현재 세종시 내 높은 공실률이 문제가 되고 있으며 어반아트리움의 카드매출 분석을 보면 주말 소비가 낮고 인근 주민들의 사용·소비가 낮다”며 “수요추정을 통해 현재 상업시설 공실 해소 이후 공급 가능 시기는 2027년이나, 2024년 조기 공급을 통해 시장 선점과 어반아트리움과의 연계된 시장 성숙 도모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특히 앵커시설의 도입을 통해 내부 소비 활동을 촉진 시키고 행복도시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해 중심상업업무지역의 기능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운영형 사업자’ 선정이 중요하다는 결과도 도출됐다. 기존 상업시설과의 상생을 위해 복합쇼핑몰의 경우 시설 개발 후 분양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자가 아닌 운영을 목적으로 하는 운영형 사업자 선정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행복청은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백화점 부지 계획의 일부 변경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행복청 관계자는 “이번 용역결과는 하나의 대안”이라며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최종 계획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