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 재도전
상태바
대전시,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 재도전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14일 18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5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 문화콘텐츠 사업체 성장하려면
기업 자금조달 역할 전문기관 절실
충청·호남권까지 전담하게 역할확장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시가 지난해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에 재도전한다.

영세 문화콘텐츠사업체 보증을 통해 부진한 충청 및 호남권의 문화산업을 육성할 자금조달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에 인력을 신청하고 오는 12월 있을 기획재정부의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다.

기술보증기금이 운영하는 문화콘텐츠금융센터는 문화콘텐츠 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한 보증 역할은 물론 사업컨설팅 등 종합적인 문화산업 육성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현재는 서울, 경기, 부산 총 3곳에 위치해 있다. 시는 지난해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에 인력을 신청하고 기재부 심의를 받은 바 있지만 타 사업에 우선순위를 내주면서 센터유치에 실패했다. 충청 및 호남지역에는 문화콘텐츠금융센터가 부재해 문화산업 성장의 기초 발판 격인 자금조달 역할을 맡을 전문기관 설치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상황이다.

실제로 대전 지역에는 3500여개에 달하는 영세 문화콘텐츠 사업체가 있으며 영상특수효과타운, CT센터, 스튜디오큐브,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등 시 또한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문화콘텐츠 육성과 함께 관련 금융수요 역시 급증하는 추세지만 이들의 신용보증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특히 웹툰, 유튜브 등 뉴미디어 플랫폼에서 첫발을 내딛는 사업자들에게 사업에 대한 신용 입증은 더욱 어렵다는 게 업계의 입장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관련 지원이 부족하다 보니 두각을 보이는 인재들은 수도권으로 빠지고 지역의 문화산업은 부진을 면치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상황”이라며 “대전을 ‘노잼도시’라며 문화산업의 후발 지역으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지역 인재들이 지역에 터를 잡고 뉴미디어 산업을 주도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지역에 자금이 돌아야 산업이 발달할 수 있는 기반이 닦이고 영세한 문화콘텐츠 사업체들의 성장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시는 지난해 센터유치에 실패했지만 기보 내 별도 전담팀을 신설해 대전지역의 업무를 진행 중이다.

이번에 설립을 위해 도전하는 센터는 대전뿐만 아니라 충청·호남권까지 전담할 수 있도록 역할을 확장한 상태다. 현재 시가 생각하는 보증규모는 연간 사업계약체결시 진행되는 프로젝트성 보증인 완성보증 50억~60억원, 신용·상환능력 평가 등을 평가하는 일반보증 320억원 규모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센터 유치는 실패했지만 기보에서 별도 전담팀을 설치할 정도로 충청권의 센터 유치에 긍정적 기류를 보이고 있다”며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을 통해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출할 수 있는 역방향의 육성이 가능하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