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미성년 렌터카 대여 점검
상태바
대전시 미성년 렌터카 대여 점검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14일 18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5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시는 렌터카 미성년(만18세) 이용자의 법정대리인 동의 확인의무와 ‘운전면허정보 자동검증시스템’을 활용한 운전자격 및 본인 확인 이행여부 등을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미성년자 렌터카 이용 사고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예약금 환급 거부와 과도한 수리비 청구 등 다수 발생하는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시는 1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렌터카사업조합과 합동으로 자동차대여(렌터카) 사업자 47개사의 등록기준과 법규준수 여부 등 운영실태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박인규 시 운송주차과장은 “렌터카 사고예방과 사업자와 소비자 간의 분쟁예방을 위한 행정지도”라며 “고의적인 법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