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나는 자동차의 꿈’ 현실되나
상태바
‘하늘 나는 자동차의 꿈’ 현실되나
  • 강대묵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19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항공교통 로드맵 발표
높은 안전성·친환경 장점
2025년 상용서비스 목표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SF영화 속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현실화 된다.

정부는 4일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통해 하늘 길 출퇴근을 가능하게 할 차세대 모빌리티인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의 2025년 상용화 서비스 개시를 주 내용으로 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확정·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도심항공교통 분야에 관한 정부의 첫 로드맵이다.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 드론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등에 담긴 ‘플라잉카 2025년 실용화’ 목표에 따른 후속조치다.

도시 권역 30~50㎞ 이동거리를 비행 목표로 하고 있는 도심항공교통은 승용차가 1시간 걸리는 거리를 단 20분 만에 도달할 수 있는 혁신적인 교통서비스다. 버스·철도·PM(Personal Mobility) 등과 연계해 환승시간이 최소화된 연계교통 서비스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기존 헬기와 유사한 고도·경로를 비행하나, 전기동력 활용으로 탄소배출이 없고 소음도 대폭 저감(헬기 80dB 대비 20% 수준(65dB))돼 도시의 하늘을 쾌적하게 운항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미래교통수단이다.

특히 기존 헬기보다 진보된 설계·형상적 특성과 기상·항법 등을 지원할 첨단설비가 구축돼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다.

운임은 상용화 초기에는 40㎞(인천공항~여의도) 기준 11만 원으로 모범택시보다 다소 비싼 수준이나, 시장이 확대되고 자율비행이 실현되면 2만 원 수준으로 일반택시보다 저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자율비행은 기술개발과 감항당국의 안전인증 시간소요로 2035년 이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심항공교통은 기체 제작·유지보수, 운항·관제, 인프라, 서비스 및 보험 등 종합적인 산업생태계를 형성, 세계시장 규모가 2040년까지 730여 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번 로드맵을 통해 2025년 상용서비스 최초 도입을 주요 목표로 설정하고 2024년까지 비행실증, 2030년부터 본격 상용화를 준비하는 단계적 목표를 제시했다. 세부 과제는 △안전 확보를 위한 합리적 제도 설정 △민간역량 확보·강화를 위한 환경조성 △대중수용성 확대를 위한 단계적 서비스 실현 △이용 편의를 위한 인프라 및 연계교통 구축 △공정·지속가능하고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성 △글로벌스탠다드와 나란히 하는 국제협력 확대 등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영화 속에서만 그려지던 도심항공교통이 기술발전으로 목전에 왔다. 우리가 알던 도시의 형태마저도 완전히 새롭게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교통서비스”라며 “2023년까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UAM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산업육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730조 원 규모의 도심항공교통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