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용산동 3600세대 전매제한 전 막차탈까
상태바
대전 용산동 3600세대 전매제한 전 막차탈까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임대 8월 전 분양 가능성
HUG 분양가 심사 변수 작용
절차 순항시 청약통장 몰릴 듯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유성구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 오는 8월 전매제한기간이 강화되기 전, 턱걸이 분양에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현재 행정절차 수순을 비춰 보면 오는 7월 말경 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변수도 도사리고 있다.

4일 사업시행자인 대전용산개발에 따르면 앞서 지난 3월 6일 대전시에 사업계획 승인 신청을 접수했다. 관련부서 협의를 거쳐 도출된 보완사항에 대해 대전용산개발측은 조치계획을 수립해 최근 시에 제출했다.

사업계획 승인은 이르면 이번 주, 늦어도 내주 중으로 나올 것으로 대전용산개발측은 보고 있다.

사업계획이 승인되면 구조심의, 감리자 지정, 착공신고, 분양승인 등의 남은 행정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현재 상황에 비춰보면 7월 말경 일반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단 한 가지 변수로 꼽히는 것은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가 심사다. 서구와 유성구는 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난해 지정됐다.

이 때문에 민간택지에서 공급되는 아파트의 경우 산정된 분양가에 대해 HUG의 심사를 받아야 분양이 가능하다. HUG 분양가 심사 일정이 언제 잡히느냐가 7월 말 분양의 결정짓는 중대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분양 시점이 8월 경일 경우, 전매행위 제한 기간이 강화되는 시점과 맞물릴 가능성이 크다.

국토교통부는 투기수요 차단과 실수요자 위주의 주택공급을 위해 지난달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다.

오는 8월경 시행될 예정으로 서울과 지방광역시 민간택지에 공급되는 아파트 전매제한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로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 이 전매제한기간 강화 전 분양 막차를 탈 경우 역대급 청약 기록을 세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실수요자들 외 단기 투기세력들이 사실상 막차를 타기 때문에 청약통장이 몰릴 것이란 분석이다.

여기에 더해 오는 6월 개장을 앞둔 현대프리미엄아웃렛도 근처에 있어 호재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용산개발 관계자는 "원래 계획대로였으면 분양 시점은 더 빨랐으나 대덕지구와 공동주택 간 연결도로 문제를 두고 의견차이가 있어 늦춰졌다"며 "HUG 분양가 심사 일정만 빠르게 잡히면 7월말 분양은 문제 없을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한편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유성구 관평동·용산동 일대 용지 29만 4833㎡에 3558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전체 3558가구 중 일반분양 1756세대를 제외한 1802세대는 민간임대로 공급된다.

1블록 1063세대와 3블록 693세대가 전용면적 84㎡ 면적으로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2블록 59㎡ 166세대, 84㎡ 1090세대와 4블록 59㎡ 124세대, 84㎡ 422세대는 공공지원 민간임대로 공급될 계획이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