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자가격리 중 이탈 중국인 부부 적발
상태바
당진, 자가격리 중 이탈 중국인 부부 적발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가 자가격리자에 대한 불시점검 결과 이탈자를 추가 적발해 세 번째 고발조치를 취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중국에서 입국한 G씨 부부(40대·남·한국계중국인, 20대·여·중국인)는 6월 12일까지 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 통보를 받고 원룸에서 격리 중이었다.

당진시에서는 불시점검을 통해 이들이 격리장소에 없는 것을 확인한 뒤 즉시 격리장소로 귀가하도록 하고 당진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에서 안심밴드를 부착했다. 또한, 당진경찰서에 고발조치하고 대전출입국관리사무소에 해당 사실을 통보했으며, 자가격리 장소 및 방문장소 일대를 소독했다. 해당 자가격리자 부부는 이탈 시 휴대폰을 집에 두고 나갔으며, 음식을 수령하기 위해 인근에 거주하는 친척집으로 자차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 31일에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이탈 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