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대전둔산점 매각 추진… 충청권 대형마트 점포 정리 잇따라
상태바
홈플러스 대전둔산점 매각 추진… 충청권 대형마트 점포 정리 잇따라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쇼핑·정부규제 등 타격…홈플러스 대전둔산점 매각 추진
안산점·대구점도 폐점 우려, 롯데마트 천안점도 점포정리
수백명 실직…지역경제 악영향

사진 = 홈플러스 대전둔산점. 다음카카오맵 캡처
사진 = 홈플러스 대전둔산점. 다음카카오맵 캡처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전례 없는 위기에 봉착한 대형마트가 점포 폐점과 매각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면서 충청권 점포 수가 점차 줄어들 전망이다.

단일 대형 마트가 지역에서 창출하는 고용 인원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에서 홈플러스 둔산점과 롯데마트 천안점이 점포 정리에 나서면서 지역 실업률 상승으로 인한 연쇄적 경제 한파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4일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에 따르면 홈플러스 본사와 운영사인 MBK파트너스 측은 현재 안산점과 대전 둔산점, 대구점에 대한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MBK는 대전 둔산점과 대구점 매각 주관사로 딜라이트안진을 선정하고 해당 매장 매각절차를 진행 중인데, 매각 후 재임대 하는 방식이 아니라 폐점을 전제로 추진 한 뒤 그 자리에 수십층짜리 주상복합 건물을 건설할 계획이라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노조는 이들 3개 매장 매각과 폐점으로 직영 직원은 물론 외주·협력직원, 입점 업주 등 수 백명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다만 홈플러스 측은 폐점을 전제로 한 매각만이 아닌 다른 여러가지 가능성을 두고 유동성 확보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또 매각 후 폐점하는 방향으로 결정되더라도 지난해 이미 전체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만큼 정규직 인력의 고용 안정을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 천안점도 점포 정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쇼핑과 마트노조 롯데마트지부의 설명을 종합하면 롯데쇼핑은 지난달 말 롯데마트 천안점과 빅마켓 킨텍스점 등 3곳의 점포 직원들에게 내달 말 폐점 계획을 통보하고 직원들을 상대로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유통 패러다임 변화와 정부의 낡은 규제가 맞물린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대형마트 산업은 이미 2010년대 들어 성숙기에 접어들었고 최근 들어 이커머스 공세에 밀려 위기를 겪고 있다. 실제 온라인으로 물건을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대형마트 판매액은 2015년 무점포 판매액에 뒤쳐진 후 점점 그 격차가 커지고 있다. 또 대형마트는 2012년 강화된 유통산업발전법으로 현재 월 2일 의무 휴업, 영업시간 제한(오전 0~10시) 등의 규제도 받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에 대한 출점 규제가 3년 추가 연장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업계는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지역 경제에도 대형 마트 등의 갑작스러운 폐점 소식이 달갑지 않다.

홈플러스 둔산점만 하더라도 직·간접 고용 인원이 800명 수준인데 이곳에서 일하던 종사자 중 상당수가 실직할 경우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대형 마트의 고용 창출 효과가 크기 때문에 폐점에 따른 파급효과가 만만찮을 것"이라며 "유통업의 패러다임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는 데다 대형마트가 마이너스 성장세로 바뀐 현시점에서 규제가 적합한지는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