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서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중국인 부부 적발
상태바
당진서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중국인 부부 적발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09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충남 당진에서 자가격리 중 자택을 이탈한 중국인 부부가 적발됐다.

당진시는 자가격리자에 대한 불시점검 결과 이탈자를 적발해 고발조치 했다고 4일 밝혔다.

안심밴드. 사진=연합뉴스
안심밴드.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중국에서 입국한 A씨 부부(40대·남·한국계중국인, 20대·여·중국인)는 방역 조치에 따라 오는 12일까지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 원룸에서 격리 중이었다.

당진시에서는 불시점검을 통해 이들이 격리장소에 없는 것을 확인한 뒤 즉시 격리장소로 귀가하도록 했다.

당진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에서 안심밴드도 부착했다.

대전출입국관리사무소에 해당 사실을 통보했으며, 자가격리 장소와 방문장소 일대를 소독했다.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한 부부는 이탈 시 휴대폰을 집에 두고 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보건당국에 음식을 수령하기 위해 인근에 거주하는 친척집으로 자차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 31일에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이탈 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진시는 모든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공무원과 1:1로 매칭해 관리하고 있으며, 전원 스마트폰 앱 설치를 통한 증상 확인 및 불시 전화 모니터링과 점검을 통해 자가격리자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격리자의 안전 수칙 준수가 필수”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이탈사실이 확인되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각 고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