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IOT를 활용한 하천시설 재해예방 선도한다
상태바
음성군, IOT를 활용한 하천시설 재해예방 선도한다
  • 김영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2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천시설 원격제어시스템 구축사업 추진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군이 하천시설 원격제어시스템 구축으로 재난발생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하천시설 관리에 나섰다.

군은 재난발생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하천시설 관리를 위해 15억원을 투입해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하천시설 원격제어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하천시설 원격제어시스템 구축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재난안전업무의 고도화·선진화 및 재난안전 분야의 고질적 문제 해결 등을 위해 공모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선도사업'이다. 특히 미래형 4차 산업 기술인 IOT를 활용한 재난안전시스템을 구축해 국지성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으로 인한 하천 범람 및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음성군은 지난해 5월 이 사업에 선정되며 확보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2억원과 군비 3억원 등 총 15억원을 투입해 적극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대상은 관내 국가하천인 △감곡면 청미천과 지방하천인 △음성읍 음성천 △금왕읍 응천 △대소면 미호천 등 총 4개 하천이다. 이를 통해 음성천에는 산책로 진·출입 차단시설을 설치하고, 청미천·응천·미호천에 하상주차장 진·출입 차단시설을 설치한다. 또 청미천·음성천·미호천 배수통문 제어시스템 22개소와 영상감시시스템(CCTV) 17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실시설계용역 시행, 정보화사업 사전협의, 보안성검토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오는 2020년 11월 사업완료를 목표로 지난 5월 20일에 본 사업을 착수했다.

우종만 안전총괄과장은 "최근 하천정비사업 등을 통해 수변공간을 확충하고 있어 하천을 이용하는 지역주민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나, 집중호우 및 홍수 시 재난안전 관리시설 및 시스템이 미흡한 실정이다” “이번 IOT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예측 가능한 대응체계를 수립, 소중한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농경지 침수를 예방해 안전한 하천환경 조성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