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물관리 협의체 출범
상태바
통합물관리 협의체 출범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물관리 선진국 도약을 목표로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허재영 민간위원장) 등 7개 주요 공공기관·국책연구기관이 대규모로 참여하는 국가차원의 범협력 협의체가 출범했다.

1일 국가물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국가물관리위원회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3개 공공기관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4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이하 협의체)다.

협의체는 재난대응부터 시민체감형 국가물관리 방안 등 다방면에 걸쳐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행한다.

협의체에 참여하는 각 기관은 국가물관리위원회 내에 실무조직을 설치해 통합물관리에 필요한 국가차원의 협업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 등 공공기관은 실무협력팀을 구성하해 재난 공동대응·협력, 물 수지 분석 등을 우선 추진하며, 분야별 추가 협력사업을 발굴한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