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암 병동 확대’
상태바
건양대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암 병동 확대’
  • 선정화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8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건양대병원은 암 환자 전용 병동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새 단장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상주 없이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수준 높은 입원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간병비 부담을 줄이고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다.

암 환자 전용 병동에는 장기간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 많아 환자 및 보호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추가 지정된 암 병동(53병동)은 모든 병상을 전동침대로 교체하고 환자의 상태를 관찰하기 위한 보조 스테이션이 설치됐다.

또 낙상예방을 위한 안전바와 낙상 감시 센서, 휴게실 콜벨 설치 등을 통해 환자 안전 강화와 신속대응 시스템을 구축했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환자를 보다 효율적으로 돌보고 싶은 보호자들의 요구에 따라 암 병동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며 “그간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입원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