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위험물제조소 정보카드 제작
상태바
진천 위험물제조소 정보카드 제작
  • 김운선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1일 16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진천소방서는 충북 최초로 위험물 제조소 화재 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위험물 제조소 정보카드’를 제작했다고 1일 밝혔다.

 관내 위험물 제조소의 수는 58개소(19년 기준)로 음성군에 이어 도내 2번째로 많고, 진천·음성군에서 차지하는 제조소 비중이 도내 제조소(226개소)의 53%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매년 설치되는 위험물 제조소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여서 위험물 화재에 대한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정보 카드는 제조소 중 소화 난이도Ⅰ,Ⅱ에 해당하는 29개소 사업장을 대상으로 제작되었으며 △위험물 제조소 배치도 △평면도 △소방시설 설치현황 등 소방활동에 필요한 정보들이 상세하게 수록돼 있다.

 제작된 책자는 각 119안전센터 등 현장 대원들에게 위험물 제조소 화재 등 현장 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배부했다.

 송정호 서장은 “‘지피지기 백전불태’라는 손자병법의 한 구절처럼 위험물제조소 화재 발생 시 정보카드에 기반한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해 화재로부터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