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참여 1000명 이상 땐 대전시장 답변…대전시소 시민제안 실행력 강화
상태바
시민참여 1000명 이상 땐 대전시장 답변…대전시소 시민제안 실행력 강화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31일 1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속보>=대전시가 시민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의 기준 완화를 실시하면서 시민제안의 실행력 강화가 기대된다. <5월 19일자 3면 보도>

3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내달부터 대전시소의 부서 답변 기준, 공론의 장 개설 기준, 시장답변 기준을 모두 낮춰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당초 200명 이상 공감을 받은 시민제안에 대해 열리던 공론장 개설 기준을 100명으로 낮췄다.

2000명 이상 시민이 공론장에 참여해야 ‘시장이 직접 답변’했던 기준 또한 1000명으로 낮췄다.

운영 초기 대전시소는 운영 초기 부서 답변엔 30명, 공론장 개설엔 300명, 시장 답변엔 3000명의 시민제안 숫자를 충족해야 했다.

이에 따라 시민제안이 공론장 개설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시는 지난 2월 부서답변과 공론, 시장답변의 기준을 각각 20명, 200명, 2000명으로 완화했다.

이번에 시는 대전시소에 시민 참여율이 높지 않은 점, 시민과의 소통 활성화가 대전시소 운영의 주 목적인 점 등을 고려해 기준을 한폭 더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공감 기준 수에 미달하더라도 시의성이 있거나 다수의 시민이 동일한 제안을 한 경우 토론의제선정단 회의를 통해 공론의 장도 열 계획이다.

정해교 시 자치분권국장은 “앞으로도 대전시소로 시민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