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의 고가화
상태바
고기의 고가화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31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출제한·재난지원금 효과로
쇠고기·돼지고기 최고가 갱신
일부 식당은 재료값 상승 걱정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쇠고기와 돼지고기 가격이 최고가를 갱신하면서 연일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외출 제한으로 가정 내 수요가 늘어난 상태에서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에 힘입어 소비가 증가한 영향이다.

31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한우 1등급 등심 소비자 가격은 29일 기준 9만 7319원(㎏당)이다.

관련 통계를 시작한 2011년 4월 이후 역대 최고 가격이다.

한우 등심의 평년 가격은 7만~8만원 대지만 올해 들어 9만원 이상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29일 기준 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2만 4007원(kg당)으로 조사됐다. 2017년 7월 26일(2만 4267원)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최고가다.

올해 초만 해도 삼겹살 가격은 1만 5000~1만 7000원선을 오갔지만 코로나19(이하 코로나)가 확산하며 가정 소비가 늘어나자 상승하기 시작했다.

지난 3월부터 1만 9000원선으로 오르더니 5월 들어서는 2만원을 훌쩍 넘겼다.

축산물 가격이 상승하는 이유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밥을 차려먹는 수요가 늘어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설문조사에서는 코로나 사태 이후 석 달간(2~4월) 외식 횟수가 감소했다는 응답자는 79.5%에 달했고 국산 농축산물 구매량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27%로 감소했다는 응답(14.1%)보다 두배 가량 높았다.

특히 지난 13일부터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것도 소비 진작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평가다.

삼겹살의 경우 지난 12일 대비 27일 가격이 4.9% 오르기도 했다.

실제로 대전 동구 A 고깃집의 한우 매출액은 1주일 새 30%가량 늘었다.

A 고깃집을 운영하는 최 모(39) 씨는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난 후 동네 한우 등 비싼 부위를 찾는 손님들이 늘고 있다"며 "덩달아 한우 매출도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스테이크 등을 취급하는 일부 레스토랑에서는 비싸진 재료값에 울상이다.

유성구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이 모(43) 씨는 “싼값에 한우 채끝살로 만든 규카츠를 판매하고 있었다”며 “갑작스럽게 한우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통해 다른 신메뉴로 교체할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