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재난지원금으로 이웃사랑 실천
상태바
대전상의, 재난지원금으로 이웃사랑 실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31일 18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1일 월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상공회의소(이하 대전상의)는 지역상권 살리기와 함께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가장애인을 위한 기부에 동참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전상의 민병덕 사무국장을 비롯한 사무국 임직원들은 대전시 재난지원금 기부 취지에 호응해 전 임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기부캠페인에 동참했다.

일주일간 전개한 캠페인에서 대전상의 임직원들은 정부의 재난지원금을 자발적으로 기부하기로 하고 지역 전통시장에서 5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직접 구매, 구입한 물품을 가수원동 소재 사회복지시설인 행복한우리복지관에 전달했다.

구입한 물품은 쌀, 고기, 과일, 반찬 등의 식품류와 일부 생필품으로 구성됐으며 가수원동 일원 재가장애인 50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정성욱 대전상의 회장은 “정부 재난지원금을 직접 기부하는 일도 좋지만 재난지원금으로 지역 소상공인 상품을 구매하고, 이렇게 구매한 물품을 어려운 이웃이 쓸 수 있도록 기부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도 의미 있는 일인 것 같아 이번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