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재판 김호 전 대표 등 12명 증인 채택
상태바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재판 김호 전 대표 등 12명 증인 채택
  • 선정화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선발 비리 사건의 증인으로 김호 전 대표를 포함해 12명이 법정에 선다. 대전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이창경)는 27일 업무방해 및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 의장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고종수 전 감독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사진 = 대전법원종합청사 전경. 연합뉴스
사진 = 대전법원종합청사 전경. 연합뉴스

재판부는 이번 사건 실체 파악을 위해 검찰은 11명을 피고인 측에서 요청한 1명 등 증인 12명을 대거 채택했다. 증인 명단에는 대전시티즌 김호 전 대표를 비롯해 고종수 전 감독과 당시 코치진도 포함됐다.

고 전 감독은 2018년 12월경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으로부터 청탁 받은 지인 아들과 자신이 다른 지인으로부터 받은 선수를 1차 합격자 명단에 넣어준 혐의(업무방해)로 대한축구협회 등록중개인과 함께 기소됐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