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노사민정협의회 1차 회의… 건설노동자 쉼터 활성화 방안 논의
상태바
청주시 노사민정협의회 1차 회의… 건설노동자 쉼터 활성화 방안 논의
  • 송휘헌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7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주시 노사민정협의회 회의가 2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청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시 노사민정협의회 1차 회의가 2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노사민정 활성화 사업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하고 건설노동자 쉼터 운영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노사민정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하는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공동선언은 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대화와 양보를 통한 노사문제 해결과 고용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청주페이 사용 등 지역경제 살리기 운동에 참여할 것을 결의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소통과 상생의 노사관계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노사민정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청주시가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한범덕 청주시장을 비롯해 윤태한 (사)충북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선겸 청주시기업인협의회장 등 11명의 노사민정 대표가 참석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