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순환도로망 6개 구간 구축 추진 박차
상태바
대전시 순환도로망 6개 구간 구축 추진 박차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구간 당위성 확보 목적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신청

▲ 대전 순환도로망 구축 계획도.  대전시 제공
▲ 대전 순환도로망 구축 계획도.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시가 구·신도심을 아우르는 순환도로망 구축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램 추진, 혁신도시 후보지 선정 등으로 지역 내 교통가중이 예상되는 상황 속에서 시는 해당 사업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국비 확보를 위한 각종 절차에 돌입한 상태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대전 도심권 순환도로망 구축을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사업에 해당 사업을 신청했으며 올해 안으로 결과를 받는다.

현재 시는 와동~신탄진동 구간의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사정교~한밭대교 등 4개 구간을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에 반영을 건의한 상태다.

해당 구간이 반영될 경우 추후 순환도로 조성을 위한 예타 통과, 국비 확보 등 기반이 닦이게 된다.

순환도로망 사업은 둔산과 도안 신도시, 원도심 지역 순환, 시가지 지역 외곽 순환 등을 연결해 지역 내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지역 간 균형적 발전을 이루기 위해 마련됐다.

총 사업비 9867억원을 투자해 32.5㎞ 길이로 조성된다.

트램 용역 발주 가시화로 앞으로 도심권 교통 가중이 우려된다는 점, 대덕구 연축지구의 혁신도시 후보지 선정으로 와동~신탄진 연결도로와 문지동~연축동 연결도로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는 점 등 또한 순환도로망 구축의 필요성을 높이는 상황이다.

현재 7개 구간 중 정림중~사정교 구간만 진잠, 가수원동에서 서대전으로 이어지는 교통량 증가를 해소해야한다는 이유에서 예타를 통과했다.

이에 시는 나머지 6개 구간의 도로망 구축을 위한 당위성 확보를 위해 국토부 사업에 신청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한 해당 사업에 대해 여당 의원들이 힘을 실어주지 않겠냐는 기대의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 총선에서 압승을 거머쥔 여당 의원들, 박병석(서구갑) 의원의 국회의장 후보 추대 등 중앙정부와 대전지역 국회의원의 공조로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7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모여 개최한 정책간담회에서 순환도로망 구축사업을 16대 지역발전과제 중 하나로 선정하고 중앙정부 이해·설득을 논의하기도 했다.

와동~신탄진동 연결도로 구축사업을 공약으로 내 건 박영순(대덕구) 의원은 “대전 외곽순환도로 구축사업은 극심한 국도 17호선의 교통량 분산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써 해당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발표될 국토부의 5개년 계획에 순환도로망 사업이 반영돼야 사업의 당위성으로 확보하고 예타 통과, 국비 확보 등 추후 절차를 비교적 순탄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전지역 교통망 개선을 위해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