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충남도의원, 농어민수당 80만원 인상 재촉구
상태바
김명숙 충남도의원, 농어민수당 80만원 인상 재촉구
  • 나운규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민주당)은 25일 제320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농어민수당 증액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화훼농가가 직격탄을 맞더니 학생들 개학 연기로 학교급식에 공급될 농산물이 남아돌고 논산의 딸기와 서산의 6쪽마늘 등 농산물 판매축제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며 “2회 추경 학교급식 예산 감액분 116억원과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지급 잔액 74억원 등 도비를 활용하면 농어민수당을 현행 60만원에서 80만원으로 증액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회 추경에 농림축산국은 코로나로 피해본 농업에 대한 대책 없이 352억 8800만원을 감액 편성했다”면서 “도 경제실 등이 1회 추경 때 소상공인과 실직자, 운수관계자 등을 위해 도비 760억원을 포함한 총 1500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편성해 지원한 것과 대조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개학 연기로 2회 추경안에 유치원과 학교 급식 관련 예산을 116억여원을 감액 편성한 것은 급식재료로 농민이 생산한 농산물 판매가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지난 2월 5분 발언에 이어 농경환위에서도 여러 차례 농어민수당 인상을 집행부에 요청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항상 ‘예산 부족’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농어민수당은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농어민과 소상공인을 살리고 인구 감소도 줄일 수 있는 ‘일거4득’ 정책”이라며 농어민수당 20만원 증액을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