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당선인 “언제나 을(乙)과 함께 하겠다”
상태바
박영순 당선인 “언제나 을(乙)과 함께 하겠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순 당선인(대전 대덕)
본보 만나…“당직제안 와도 거절”
을지로위원회서 역할 다하고파
‘초심’ 강조…“약자와 함께할것”
▲ 박영순 당선인.  정재훈 기자
▲ 박영순 당선인. 정재훈 기자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4·15 총선에서 대전 대덕구에 깃발을 꽂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당선인이 언제나 ‘을’과 함께 하겠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박 당선인은 21일 충청투데이와의 만남에서 “당직은 제안 와도 맡지 않을 생각이다. 을지로위원회에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을지로위원회는 2013년 당시 민주통합당 최고위원회를 통해 구성된 당 내 조직이다.

‘을(乙) 지키는 길(路)’이라는 의미로 우리 사회 을과 연대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 당선인은 이 같은 포부를 ‘초심’이라 칭했다.

초심을 잃지 않고 지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는 약자의 위치에 서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박 당선인은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유권자들의 바람 또한 같다”며 “대전시당 을지로위원장을 맡으며 해고자 복직, 프랜차이즈 갑질 해소 등에 앞장섰다”고 말했다.

이어 “박홍근 중앙당 을지로위원장을 만나 각오를 전했다. 다른 당직은 관심 없다”고 강조했다.

박 당선인의 정치지향점도 ‘을지로’와 궤를 같이 했다.

약자를 대변하는 정치를 펼친다는 각오다.

그는 “국회의원은 정책사안에 명확한 의사를 표시할 의무가 있다. 그런 상황에서 약자와 함께 하겠다는 것”이라며 “더불어 사는 사회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박 당선인은 지역민을 향한 당부도 이었다.

그는 “정치사에 많은 굴곡이 있었다. 그럴 때마다 힘을 주고 격려해 준 분들이 대덕구민”이라며 “성실한 정치, 품격 있는 정치를 선보이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