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영공 책임질 20전비 8명의 전사들
상태바
대한민국 영공 책임질 20전비 8명의 전사들
  • 이수섭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전환·작전가능훈련… 수료
나형신 대위 등 전투조종사 탄생
▲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최정예 전투조종사 수료식 모습.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제공

[충청투데이 이수섭 기자] 공군 제20전투비행단(20전비)에서 20일 대한민국 영공방위를 책임질 최정예 전투조종사 8명이 탄생했다.

이들은 지난 약 1년여의 기간 동안 진행된 '전환 및 작전가능훈련'(CRT : Combat Readiness Training)을 모두 마치고 이날 수료식을 가졌다.

전환 및 작전가능훈련은 고등비행교육을 마친 조종사들이 전투비행부대에서 공대공·공대지 작전 등 전투조종사로서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능력을 획득하는 훈련이다.

조종사들은 훈련과정에서 실전적인 전투역량 습득·향상을 위해 지상 학술교육과 비행훈련 과정을 거쳤으며 이들은 향후 전국 각지 비행기지로 배속되어 대한민국 영공방위의 최전선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이번 수료식에서 성적 우수자에게 주어지는 작전사령관상, 전투사령관상, 단장상은 각각 정희문 대위(진), 임철민 대위(진), 정해창 대위(진)가 그 영예를 안았으며, 우수교관으로는 김동원 소령과 김민기 대위가 선정됐다.

특히 이날 수료 조종사 중에는 수년 전 육군 최전방 부대에서 병 의무복무를 마친 후 공군 조종장학생으로 재입대해 마침내 조국수호의 꿈을 이루게 된 나형신 대위(진)가 화재가 됐다.

나 대위(진)는 "공군 전투조종사로서 국민을 지켜드리는 것은 오랜 세월 간직해왔던 꿈"이라며 "훈련기간 동안 이끌어주셨던 교관님들께 감사드리고 함께 수고한 동기들과 앞으로도 전투조종사로서의 사명감과 초심을 잃지 않고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료식을 주관한 홍순택 비행단장(준장)은 "고된 훈련을 무사히 마치고 비로소 당당한 정예 조종사가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새로운 시작을 앞둔 만큼 어느 임지에서든지 투철한 군인정신을 바탕으로 명예로운 군 복무를 이어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20전비는 KF-16 전투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영공을 방위하는 공군의 핵심 전투비행단으로서 실제 공중 작전 수행뿐만 아니라 임무에 투입 가능한 정예 조종사 교육 및 양성도 담당하며 대한민국의 영공을 완벽하게 지키고 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