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이 낳은 차별… 편의점 웃고 대형마트 한숨
상태바
재난지원금이 낳은 차별… 편의점 웃고 대형마트 한숨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하락·고객유출 우려…"집중적 규제는 완화해야"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이 본격화되면서 지역 유통가에서는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지원금 사용처인 편의점은 매출이 크게 증가하며 특수를 누리려는 반면 대형마트 등 사용제한 불가 업종은 매출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지원금 지급 후 첫 주말인 지난 16~17일 생필품과 함께 비교적 고가 상품들을 중심으로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

이 기간 GS25에선 먹거리와 생활용품 위주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국산 과일류(57.4%) △국산 돼지고기(50.4%) △수입 쇠고기(50.1%) △양곡류(46.8%) △와인(24.1%) 등 장보기 상품 위주로 매출이 늘었다.

CU 역시 지난 주말동안 비교적 가격대가 높은 와인이 재난지원금 사용 전 주말(지난달 9~10일)보다 23.3% 더 팔렸다.

반면 대형마트 업계가 공포에 빠졌다.

지원금 사용이 안 되는 데 따른 단기적 매출 하락도 문제지만 이번 일로 '집 나간' 고객이 돌아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다.

지난 13~17일 이마트의 돼지고기 매출은 1.4% 감소했다.

통조림은 4.2%, 조미료는 4.7% 각각 줄었다.

대형마트 업계는 신선식품과 일반 식품, 각종 공산품과 소형 가전제품까지 마트가 취급하는 거의 모든 품목에서 단기적인 매출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보기가 가능한 유통채널 중 지원금을 쓸 수 있는 곳은 식자재마트를 비롯해 대전 20여 곳의 하나로마트와 하나로클럽, 동네 슈퍼, 편의점, 균일가숍 다이소 등이다. 특히 하나로마트와 하나로클럽은 대형마트 못지않은 규모와 상품 수, 낮은 가격을 자랑하는 곳이어서 마트 업계의 경계 대상 1호다.

대전 안영동하나로마트 경우 지난해 동기간 대비(지난 15~17일) 매출이 15% 이상 상승했다.
가전제품도 하나로클럽에서 지원금으로 구입이 가능한 것이 알려지면서 선풍기 등 소형 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대형마트는 경쟁 채널들의 고객 빼앗기에 대응할 수단이 사실상 없는 상태다.

영업시간 제한과 휴일 의무휴업 등 규제가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지역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 납품 업체 중 60~70% 이상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라며 "고용유지와 소비자 편의 등을 감안할 때 대형마트에 대한 집중적인 규제는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