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 계획 수립
상태바
충남도,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 계획 수립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는 코로나19로 침체한 자동차부품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단·중·장기 계획을 수립,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자동차 관련 기업은 총 611곳으로, 이곳에 4만 3000여명이 종사하며 연간 58만대의 완성차를 생산하고 있다. 이에 따른 매출은 22조원 규모로, 충남의 대표적인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중국 부품 공급업체 및 북미·유럽 완성차 공장이 가동을 중단, 이로 인한 여파로 국내 완성차 및 부품업체의 연쇄 조업 일시 중단 사태가 현실화됐다.

도는 이에 따른 대책으로 코로나19 대응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 계획을 수립, 제2회 추경을 통해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이번 추경에 반영된 단기사업은 △자동차퇴직인력 재취업 지원 11억원 △자동차부품 40개 기업 시제품 지원 10억원 등이다.

또 신용보증재단 매출채권보험료(16억원) 도비 지원율을 당초 50%에서 60%로 인상했고, 해외수출 등 거래처 다각화를 위한 세계화 지원 사업(5억 원)도 벌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사업(7억원) 대상 기업을 선정하는 등 자체사업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