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세종·공주·보령 등 충청권 11개 지역 '소규모재생사업' 선정
상태바
대전 서구·세종·공주·보령 등 충청권 11개 지역 '소규모재생사업' 선정
  • 강대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충청권 11개 지역이 정부의 ‘소규모재생사업’에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소규모재생사업 공모절차를 진행한 결과 사업 대상지 75곳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단기간(1~2년)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을 발굴해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1곳당 최대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충청권 소규모재생사업 대상지역과 사업내용을 보면 대전은 서구 ‘수밋들의 어울림, 함께 그리는 꿈’(5340만 원) 1곳이다. 

세종시는 ‘교평마을 공동체 도시재생으로 문화를 품다’(2억 원) 1곳.

충남은 6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공주 ‘거리에 多가치 모이자’(2억 원), 보령 ‘울도 담도 쌓지 않은 정원마을 관촌’(1억 원), 당진 ‘거산 아동돌봄’(8620만 원), 금산 ‘너나우리 중도하옥 마을 공동체프로젝트’(5200만 원), 서산 ‘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7150만 원), 예산 ‘사과향 솔솔, 달콤한 행복마을 응봉’(9300만 원) 등이다.  

충북은 옥천 ‘옥천군 이원면 재생을 위한 이원역사 인근 활성화 사업’(1억 4300만 원), 영동 ‘고향역 문화 플랫폼을 지역의 거점으로’(1억 원), 진천 ‘생거진천에 모두를 위한 가치더하기 생거진천 YOU+’(6000만 원) 등 3곳이다.  

국토부는 올해 선정에서는 다양한 지역특색을 반영하고 뉴딜사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과 연계가능성을 갖추고 있는지를 중점 심사했다. 

선정된 사업지에 대해서는 6월 내 국비를 교부해 사업계획대로 신속히 추진·집행될 수 있도록 하며, 국토부·LH지원기구·지자체간 간담회, 현장방문, 전문가컨설팅 등 다양한 측면 지원을 통해 사업 추진을 적극 도울 계획이다. 또한 내년 사업부터는 올해 하반기(11~12월)에 대상 사업지를 미리 선정해 지자체의 예산 집행기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체계적인 뉴딜사업 준비를 위해 소규모재생사업이 뉴딜 전 단계 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뉴딜 선정과의 연계도 강화하는 등 제도발전 방향도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조성균 도시재생역량과장은 “올해 소규모재생사업에 지역주체들의 적극적 참여로 의미 있는 많은 사업들이 선정됐다”며 “향후 본 사업들이 도시재생 뉴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관리 또한 빈틈없이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