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대전 부동산 시장… 아파트값 상승 불씨 아직 남았다
상태바
뜨거운 대전 부동산 시장… 아파트값 상승 불씨 아직 남았다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부터 주택값·거래량↑…세종 규제 반사이익 등 영향
혁신도시·원도심개발 호재有…투자수요 증가 가능성 다분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2018년 하반기부터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대전지역 아파트시장이 앞으로도 상승곡선을 탈 전망이다.

20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는 최근 ‘대전지역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평가 및 시사점’(작성자 이인로 과장 ·박수연 조사역)이라는 주제로 연구한 조사자료를 발표, 2018년 하반기부터 세종지역 규제 반사이익, 수요우위 수급여건, 저평가 인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대전지역 아파트 시장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광역시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하락한 반면 대전지역 아파트가격은 오름폭이 크게 확대된 점에 기인한다.

지난해 대전지역 아파트가격 상승률(8.1%)은 전국 15개 광역·시·도 중 가장 높았으며, 2위인 서울(1.1%)의 7.4배에 달하고 있다.

장기간 안정세를 보이던 대전지역 주택가격이 2018년 하반기부터 빠르게 상승하기 시작, 지난해에는 상승 속도가 더욱 가팔라짐에 따라 주택시장 과열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에 한은 대전충남본부는 지난해 이후 대전지역 주택가격의 급등 요인 및 관련 리스크를 살펴보고, 향후 대전지역 주택가격에 영향을 미칠 주요 변수를 점검하고 시사점을 제시했다.

실제 2018년 하반기부터 대전지역 주택가격은 상승 속도가 빨라지기 시작해 최근까지 가파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로 △중구(17.5%) △유성구(17.2%) △서구(15.4%)가 상승곡선을 그리며, 아파트(지난해~지난 4월 말 기준·14.4%)가격 급등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주택가격 급등과 함께 주택거래량 증가세도 동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전반적으로 거래량 또한 늘고 있는 상황에서 아파트 비중이 높은 유성구의 거래량이 41.7%을 기록하며 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2013~2018년 대비 지난해 26.4% 상승했다.

한은 대전충남본부는 대전지역 주택가격의 차별적 상승 요인을 세종시 규제 반사이익, 수요우위 수급여건, 저평가 인식 등의 복합적 작용으로 꼽고 있다.

특히 한은 대전충남본부는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에 따른 경기부진 여파 등으로 당분간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되거나 하방 조정받을 가능성이 존재하나, 향후 혁신도시 지정, 원도심 개발 등에 따른 투자수요 증가로 주택가격의 빠른 상승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인로 한은 대전충남본부 과장은 “대전지역 주택가격은 타 광역시와 달리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는 장기간의 조정에 따른 반등과 인접 세종지역 규제에 따른 반사효과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다만 코로나 사태에 따른 경기부진 여파 등으로 당분간 주택가격은 상승세가 둔화되거나 하방 조정받을 가능성이 높아졌으나, 각종 개발호재에 따른 투자수요 증가로 주택가격의 상승곡선이 가파를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향후 주택가격 급등 조짐이 나타나는 경우 실수요자 보호 등을 위해 투기세력 유입 억제,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방안 마련 등을 고려해 정책의 효과 및 부작용,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장기 주택수급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