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트램 설계용역 6월 본격 추진
상태바
대전 트램 설계용역 6월 본격 추진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조정협의 수순 원활…이달 중 기본계획안 승인 전망
트램차량도 사전제작 돌입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도시철도2호선(트램) 정거장 확정 등의 내용을 담을 설계용역이 내달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이달 중 트램 기본계획 변경안 승인 및 총 사업비 조정 협의가 완료될 것으로 보고 곧바로 설계용역 발주를 통해 신속한 사업 추진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내달 트램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3월 트램 설계용역 발주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 트램 기본계획변경안 승인을 신청했으나 절차 지연을 감안, 설계용역을 먼저 발주해 사업 속도를 끌어올리겠다는 이유에서다.

설계용역 선 발주는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기본계획안 승인 전 건설공사기본계획을 고시한 후 가능하다.

이런 가운데 대광위 측의 기본계획안 승인절차 등이 조만간 완료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시의 내달 중 설계용역 발주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시는 기본계획안 승인 과정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총 사업비 조정 협의가 원활한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총 사업비 8178억원에 대해 현재 대광위와 기획재정부 간 본격적인 협의 절차에 들어간 상태로 이를 통해 이르면 이달 중 대광위의 기본계획안 승인이 완료될 것이란 게 시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내달부터 곧바로 설계절차에 돌입하게 되면 트램 사업의 최대 관심사인 각 정거장별 위치 및 명칭도 윤곽을 드러낸다.

트램 정거장 추가 여부도 설계용역을 통해 결정된다. 시는 설계용역 내 교통수요분석 등을 포함, 수요산출을 마치는 대로 정거장 추가 여부를 검토 및 확정할 계획이다.

트램 차량제작도 실시설계와 함께 사전 제작에 돌입한다. 트램 차량제작의 경우 그 기간만 4~5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는 차량제작 발주를 서두름으로써 차량 형식 승인기간 단축은 물론 법령 준수 범위 내 차량제작 완료 여부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미비점을 보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계속사업으로 지지부진한 사업 추진 속도를 보여왔던 트램 건설사업 또한 제속도를 회복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시는 트램 실시설계 용역비로는 책정된 324억원 가운데 올해 167억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이를 바탕으로 실시설계는 물론 재해·환경·교통 영향평가 등 착공 전 필요한 행정절차를 모두 완료해 놓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트램 건설사업이 정부의 예타면제사업 첫 케이스라는 점에서 중앙부처 측이 승인 등에 큰 부담감이 있음을 간접적으로 내비쳐 왔지만 현재 정상 수순을 밟고 있다”며 “앞으로 오차범위를 최소화 한 설계결과를 통해 트램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