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대산공단 내 LG화학 공장 화재 발생… 1명 사망·2명 부상
상태바
서산 대산공단 내 LG화학 공장 화재 발생… 1명 사망·2명 부상
  • 이수섭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수섭 기자] 19일 오후 2시 25분께 서산시 대산공단 내 LG화학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근로자 A씨(40)가 숨지고 B씨(47)와 C씨(27)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공장 내 촉매실험실에서 발생했으며 촉매 생산 공정에 따른 촉매제 이송 작업 중 촉매제 일부가 압력에 의해 폭발하면서 불이 난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는 10분만에 완전히 진압됐으며 현재 해당 시설은 가동이 중지된 상태고 유해 화학 물질 누출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LG화학은 사과문을 내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를 드리며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모든 조치를 강구해 책임을 다하겠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원인 분석을 통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