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코로나19 취약시설 의무 검사 확대
상태바
대전 중구, 코로나19 취약시설 의무 검사 확대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는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취약시설인 지역 내 요양병원 신규 입원환자에 대해 코로나 진단검사를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요양병원 신규 입원환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해 음성 확인 후 입원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코로나 무증상자 검사 비용 8만~16만원 모두 본인 부담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요양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검사비용 50%를 건강보험 선별급여로 지원받을 수 있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요양병원에 대한 진단검사 확대를 통해 병원 내 감염을 사전 차단할 것”이라며 “취약시설 내의 코로나 확산 방지에 큰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