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바이오메디컬 허브 도약
상태바
세종 바이오메디컬 허브 도약
  • 이승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4개사와 업무협약 체결
활성소재 활용 사업 시너지 효과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4차산업혁명 시대 대표 기반산업인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를 활용한 사업 시너지를 노린다.

시는 19일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에서 KAIST 바이오합성연구단, 바이오기업 4개사와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 허브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춘희 시장과 조상호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차성호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바이오기업 4개사 관계자 등 100여명이 함께했다.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는 인체에 필요한 영양을 공급하고 질병예방 및 치료를 위해 자연생물체에서 유래하는 천연 화합물을 가공-발효-합성을 거쳐 부가가치를 높이는 신소재다.

지난해 5월 산업통산자원부의 '2020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2단계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세종시는 137억원을 투입해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에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센터를 구축하기로했다.

KAIST 바이오합성연구단과 세종테크노파크는 이날 협약에따라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 고도화 사업'에 참여, 센터를 구축·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바이오기업 4개사는 △㈜메디카코리아가 전문의약품 제조 △㈜시너지이노베이션이 미생물 배양배지 제조 △㈜뉴트라팜텍이 건강기능식품 제조 △㈜포바이오코리아가 의약품·소재개발 등 연구를 수행한다.

시는 이번 고도화 사업으로 카이스트의 원천기술을 이전하고, 앵커기업을 유치하는 등 세종을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 산업 거점으로 성장시킨다는 구상이다.

이춘희 시장은 "카이스트 바이오합성연구단과 동반 4개 기업 간 상호 협력을 통해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산업 육성 기반을 다져나갈 것"이라며 "나아가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산업경쟁력 확보에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카이스트 바이오합성연구단 R&D센터 현판식과 바이오기업 4개사의 입주식도 함께 진행됐다. 카이스트 바이오합성연구단 R&D센터는 합성생물학을 기술을 활용해 인체활성 바이오소재, 생체기능향상 의약품소재, 감염질병제어 항균소재, 기능성 화장품소재 등을 연구 개발하게된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