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추경 892억원 편성… 코로나 침체 지역경제 회복 중점
상태바
대전시, 추경 892억원 편성… 코로나 침체 지역경제 회복 중점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7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8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시는 당초 예산 대비 892억원이 증액된 5조 7090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급격하게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다. 이번 추경은 사각지대 추가 발굴·지원,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회복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중소기업 고용안정 지원 120억원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100억원 △소상공인 안정적 폐업 및 재기 지원 42억원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인건비 등 지원 40억원 등이 주요 사업이다.

김주이 시 기획조정실장은 “시 재정이 매우 어렵지만 특단의 세출구조 조정을 통해 추경 재원을 마련했다”며 “신속한 집행으로 시민 체감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