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코로나, 감염병R&D 투자 늘려야
상태바
포스트코로나, 감염병R&D 투자 늘려야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4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5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주요국 R&D 동향 논의
ICT 분야 인프라 구축도 당부
▲ 14일 이상민 국회의원이 개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전망과 R&D 정책방향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과학기술계가 코로나19(이하 코로나)와 관련 국내 감염병 대응 긴급 R&D 체계 수립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국과 영국 등 해외 주요국들은 감염병 위기를 신성장동력의 기회로 삼기 위해 코로나 대응 범부처 연구개발 거버넌스를 구축하거나 파격적인 R&D 예산 투자 등 선제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14일 이상민 국회의원이 개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전망과 R&D 정책방향 간담회’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할 유망기술 및 해외주요국 R&D 동향이 논의됐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장재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혁신전략연구소장은 산·학·연·관 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강조하며 국가위기현안에 대응할 수 있는 긴급 체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성장동력 유지를 위한 공공 R&D 투자 확대와 함께 한국의 성공 사례를 기반으로 관련 외교와 국제자력을 주도할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 소장은 “미래 공공 R&D는 경기부양 수단이자 국민의 안전 및 건강을 지키는 수단으로 활용될 것”이라며 “특히 감염병 대응 분야 기술이전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 기반 마련을 위해선 유연한 R&D예산 운용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K-방역체계 등 신산업화를 위한 규제 철폐 및 관련 생태계를 적극 조성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 주도의 국제협력 프로그램 등을 구상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는 미래유망기술을 통해 본 ICT분야의 인프라 구축도 당부했다.

이 박사는 “백신·치료제 개발도 중요하지만 바이러스 변종 때는 사실상 의미가 없어진다. 근본적으로 감염병 시대를 대응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기술 인프라 구축에 적극 투자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는 한국판 뉴딜정책이 될 것인데 감염자 동선파악, 유통망, 교통시스템 등 다양한 K-ICT를 방역모델로 수출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상민 의원은 “해외국가들은 코로나 및 포스트코로나 시대 준비 위한 R&D예산을 확대 중”이라며 “한국도 지난해 소·부·장 사태에 이어 코로나로 연이은 충격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이지만 R&D 예산확보로 이를 대비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응 위한 규제완화 필요성에 대해 매우 공감한다”며 “연구자, 연구소, 대학, 기업 등 R&D 주체 간 협업 활성화와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국회에서도 노력하고 연구현장을 잘 서포트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