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동량면 관암마을 '생활수준 향상 된다'
상태바
충주시 동량면 관암마을 '생활수준 향상 된다'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4일 17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5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 생활여건 개조사업 '관암마을' 선정
2022년까지 25억원 투입
[충청투데이 조재광 기자] 충주시는 14일 지난 3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동량면 관암마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수준 보장을 위해 생활인프라 확충, 주거환경 개선, 주민역량강화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비율이 40% 이상이거나 슬레이트 지붕주택 비율이 40% 이상인 읍·면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2020년 사업에 선정된 동량면 관암마을의 주요 사업 내용은 △생활 인프라 사업으로 옹벽·CCTV 설치, 마을안길, 배수로 정비, 재래식 화장실 철거, 다목적 마을회관 리모델링 △주택정비 사업으로 빈집 철거, 슬레이트 지붕개량 집수리 △마을환경개선사업으로 담장 정비, 쉼터 조성 등이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2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올해 10월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이번에 선정된 관암마을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생활수준 보장을 위해 필요한 사업을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2015~2017년까지 10억 원을 투자해 소태면 구룡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완료한 바 있으며, 지난해 선정된 금가면 금병마을 개조사업은 현재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이 추진 중이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