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해마다 줄어드는 착한가격업소… 지원 대책 절실  
상태바
[투데이픽]해마다 줄어드는 착한가격업소… 지원 대책 절실  
  • 권혁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2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이 저렴해 남녀노소 부담 없이 찾는 착한가격업소가 해마다 줄고 있다.

인건비와 임대료는 해마다 오르는데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혜택이 크지 않다보니 이를 포기하고 가격을 올리는 곳이 늘고 있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내 착한가격업소는 △2015년 320개 △2016년 310개 △2017년 293개 △2018년 289개, 지난해는 280개소로 매년 평균 10곳이 줄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면서 감소폭이 더 클 전망이다.

착한가격업소는 대부분 외식업, 이·미용업, 세탁업 등의 영세 소상공인으로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는 대신 ‘박리다매’식으로 운영한다.

임대료와 인건비, 재료비 등 고정비용은 그대로인데 손님 발길이 끊겨 예전처럼 ‘박리다매’로 운영하기 어려워 가격인상을 고민하는 업소들도 많아졌다.

10년간 돈가스를 2500원에 팔던 대덕구의 한 착한가격업소도 최근 경영악화를 이유로 돈가스 가격을 1000원 인상했다.

주인 박 모(52·여) 씨는 “어떻게든 가격을 유지하고 싶었지만 더 이상은 인건비와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어 최근 가격을 인상했다”며 “착한가격업소라고 일 년에 1~2번 쓰레기종량제봉투를 지원 받은 것이 전부다. 착한가격업소를 유지하느니 차라리 가격을 올리는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착한가격업소들은 손님이 많아야 이익을 남길 수 있는 구조라 형식적인 지원보다는 적극적인 홍보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해마다 착한가격업소가 줄고 있는 데는 자치단체 차원의 지원 부족도 그 원인 중 하나다.

실제 대전시 착한가격업소 지원 예산은 지난해 7500만원에서 올해 2200만원으로 대폭 삭감됐다.

이마저도 해마다 계획적으로 예산이 편성되는 것이 아니라 남는 예산을 지원해주는 주먹구구식 운영이다.

대전과 비슷한 291개 착한가격업소가 운영 중인 충남이 지난해와 올해 2억 3400만원씩 예산으로 편성한 것과 대비된다.

세종은 착한가격업소 29개로 대전과 같은 2200만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착한가격업소가 95개로 가장 많은 서구는 지난해와 올해 3000만원 예산이 편성됐고, 대덕구와 유성구는 올해 처음으로 각각 500여만원, 1000만원 등이다.

그나마 예산이 있는 서구만 업주들에게 10만원 내외의 전통시장상품권을 주거나 홍보명함 제작, 코로나 방역지원 등이 가능하고, 다른 자치구는 터무니없이 적은 예산으로 쓰레기종량제 봉투 정도를 제외하면 업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자치단체에선 착한가격업소를 유지하고 물가안정과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정부 직접 나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구 관계자는 “착한가격업소들을 지원하기위한 예산이 턱 없이 부족한 것은 잘 알고 있다”며 “자치구별 재정자립도에 따라 개별적으로 예산이 편성되다보니 현실적으로 지원해줄 수 있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권혁조 기자 oldbo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