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미술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 통과
상태바
충남도립미술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 통과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0일 18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1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립 추진 위한 첫 관문 넘어
道, 2024년 3월 개관 목표 추진
▲ 충남도립미술관 조감도.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 문화예술의 새로운 핵심 거점이자 내포신도시의 또다른 명품공간이 될 충남도립미술관이 건립 추진을 위한 첫 관문을 넘어섰다.

충남도는 충남도립미술관 건립 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 2020년 상반기 공립미술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도립미술관은 미술작품 전시 공간 마련을 통한 도민 문화 향유권 증진과 지역민 삶의 질 제고 등을 위해 내포신도시 문화시설부지 내에 건립을 추진 중이다.

규모는 연면적 1만 2675㎡에 지하 2층, 지상 2층 규모로 상설·기획전시실과 교육·세미나실, 수장고와 편의시설 등을 갖춘다.

총사업비는 토지 매입비와 용역비, 개관 준비비 등 599억원이다.

도는 오는 2024년 3월 개관을 목표로 잡고 있다.

충남도립미술관은 문체부로부터 1차 서면평가와 지난달 초 현장평가, 지난달 24일 발표 심사를 받고 이번에 '적정' 평가를 받았다.

사전평가 통과에 따라 충남도립미술관은 앞으로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등을 받게 된다.

도는 미술관 세부 운영 방안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열린 미술관'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충남도립미술관은 도민 누구나 부담 없이 찾고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열린 명품공간으로 조성해 전국적인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첫 관문 통과로 급물살을 탄만큼 나머지 심사 등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