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현 아산시장 현충사 참배…충무공 이순신의 얼 되새기자
상태바
오세현 아산시장 현충사 참배…충무공 이순신의 얼 되새기자
  • 이봉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9일 0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9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무공의 전략과 리더십으로 코로나19 피해 극복 의지
내년 60회 아산성웅이순신축제 준비 및 충효애 치유관광 사업 추진

오세현 아산시장은 28일 충무공 이순신 탄신일 제475주년을 맞아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현충사를 참배했다.

오세현 아산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일을 맞아 현충사를 참배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일을 맞아 현충사를 참배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매년 충무공 이순신 탄신일을 기념해 4월 28일 전후로 개최되던 아산성웅이순신축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탓에 전면 취소했다.

또 4월 28일 당일에는 문화재청 주재로 현충사에서 탄신일 기념행사가 열려왔으나, 올해는 후손들만 초대해 다례만 진행하는 행사로 축소해 진행됐다.

이에 오세현 아산시장은 공식행사가 끝난 오후 현충사를 방문해 충무공의 넋과 얼을 기렸다.

오세현 아산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일을 맞아 현충사를 방문 분향 참배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8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일을 맞아 현충사를 방문 분향 참배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은 “아산은 우한교민 수용에 따른 코로나19의 충격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받은 곳이지만 위대한 아산시민의 자부심으로 훌륭하게 극복해낼 수 있었다. 이후 지역확산 단계 및 피해 극복 과정에서도 공직자와 시민이 한마음이 돼 훌륭히 극복해 나가고 있다”며 “충무공의 전략과 리더십은 지금처럼 지역경제가 어려울 때 본받아야 할 정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월 말 아산이 해내지 못하면 나라 전체가 흔들릴 수도 있다며 발휘한 시민정신 기저에는 충무공의 정신이 살아있다고 믿는다”며 “우리가 매년 아산성웅이순신축제를 개최하는 이유와도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60주년을 맞아 34만 시민과 함께 높아진 아산시의 브랜드 가치에 어울리는 전국적인 축제로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현충사를 참배하고 방명록에 ‘충무공 정신 받들어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이루겠습니다’라고 쓰고 있다. 아산시 제공
오세현 아산시장이 현충사를 참배하고 방명록에 ‘충무공 정신 받들어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이루겠습니다’라고 쓰고 있다. 아산시 제공

한편 시는 국비 100억원을 확보해 총 200억원을 투입 ‘이순신 세계로 가다’와 ‘왕실온천 명성 되찾기’라는 주제 아래 현충사 일대에 충무공의 생애를 주제로 한 AR·VR 시설을 마련하는 등의 ‘충효애 치유관광 더하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